인천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50만~250만원 선착순 지원

지역산업 / 최종만 기자 / 2020-03-31 11:56:03
내달 13부터 1000여 가구에 태양광·태양열·지열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 인천시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주택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를 설치하고자 하는 경우 1천여 가구에 6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주택지원사업은 정부에서 선정한 참여기업과 신청자간 설치계약을 체결한 후 한국에너지공단과 시, 군·구청에 신청하여 설치비의 일부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그 동안 시는 시민 참여형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주택지원사업으로 2009년부터 10년간 총 3189가구에 50억 원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했다.

시는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고가인 관계로 시민들의 자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보조금을 에너지원별, 용량별로 태양광(3.0㎾기준)은 60만원, 태양열(6㎡기준)은 50만원, 지열(17.5㎾기준)은 195만원, 연료전지(1㎾기준)는 250만원까지 군·구와 별도로 지원하며, 연륙교가 없는 도서지역은 10% 추가지원 한다.

지원대상은 건축법 시행령에서 정한 단독주택 소유자로 정부의 2020년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에 신청해 사업 승인을 받은 자에 한해 1가구당 한 가지의 에너지원 설치에 대해 지원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가구는 내달 13일부터 10월 30일까지 시청 에너지정책과(연수구 갯벌로 12 미추홀타워 1508호)로 직접 방문해 신청 접수해야 하며 예산이 소진될 경우 조기 마감된다.

영종도, 송도국제도시, 청라국제도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환경녹지과에서 신청을 받는다.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은 “에너지 설비가 고가이지만 에너지비용 절감 폭이 커서 주민들로부터 호응도가 높아 설치신청 전화가 쇄도하고 있어 예산이 조기에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양한 생활밀착형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사업에 발굴 추진토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종만 / 사회2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