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수산자원보호 위해 불법어업 지도 단속

지역사회 / 민옥선 기자 / 2020-03-30 10:42:41
▲ 지난해 소원면의 한 양식장 불법어업 지도・단속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태안군이 내달 1일부터 30일까지 불법어구 자진철거 기간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군은 봄철 산란기를 맞아 수산자원보호를 위한 불법어업 지도·단속에 앞서 코로나19 사태로 야외활동 자제권고로 인한 불법어구 지도·단속 후 즉각적인 철거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 판단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자진철거 기간이 지나면 5월1일부터 5월31일까지는 불법어업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특히 우심지역은 육상단속반과 해상단속반을 동시에 편성해 단속하고 특히 불법행위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곳에 대해서는 단속반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중점단속 대상은 해수면의 경우 △불법어구 사용 및 어구사용량 위반행위 △조업구역 및 금지구역 위반 행위 △허가된 어구 외 금지된 어구 적재 및 위반어구사용 행위 △어린꽃게 포획 및 채취금지 체장 위반(6.4㎝) 행위 등이며 내수면은 △무면허·무허가·무신고 어업 및 내용 위반 행위 △포획 금지기간 및 체장위반 수산자원 포획 행위가 중점단속 대상이다.

군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어업을 위해서는 수산자원보호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지도와 단속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어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민옥선 / 사회2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