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띄는 지방자치] 성남시의회, 국외여비 2억900만원 코로나 극복에 쓴다

지역정치 / 김재환 기자 / 2020-03-31 11:26:28
올해 시의원 해외연수 취소… 재난대응기금으로 전환
▲ 성남시의회가 30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남시의회 기자회견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 성남시의회가 30일 올해 시의원 해외연수를 취소하고 예산 2억900만원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쓰겠다고 밝혔다.

박문석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6일 의원국외여비 1억500만원과 교류도시 방문 국외여비 3천150만원, 의원수행 공무원 국외여비 및 교류도시 방문수행 공무원 국외여비 7,250만원 등 총 2억900만원을 코로나19 재난대응기금으로 전환할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다.

박 의장은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전염병으로 온 국민이 고통의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특히 성남시는 지난달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3월29일 기준 경기도 확진자 455명 중 109명으로 24%에 달해 시민들의 불안과 두려움은 커지고 지역 경제는 극도로 침체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시민들의 어려움을 분담하기 위해 시의원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심 끝에 국외여비 전액을 코로나19의 조기극복을 위해 쓰기로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박 의장은 "성남시의회는 지속적으로 집행부와 협력해 발빠른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통해 다시금 건강하고 활기찬 성남시를 만들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환 / 사회2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