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주 60시간 확대 운영…'공'은 오롯이 노조로

산업 / 천원기 기자 / 2020-03-26 10:54:22
현대차 노조, 내달 6일 연장근무 논의
▲ 현대차의 서울 양재동 사옥. 사진=아시아타임즈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아시아타임즈가 지난 16일 단독 보도했던 '현대차그룹, 주 60시간 근무 확대 운영…"생산적체 해소 나선다"'와 관련, 현대자동차 노조가 본격적인 검토 작업에 돌입했다.

 

노조가 전격적으로 이를 확정 짓기는 어려운 분위기지만 '코로나19'라는 메가톤급 위기 앞에 전향적인 모습도 기대된다.

 

2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는 내달 6일 확대운영위원회를 열고 사측이 제안한 '특별연장근로' 방안을 논의한다.

 

사측이 한시적으로 근무시간을 주 60시간으로 확대 운영하자는 안을 노조측에 제안한데 따른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10만여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하자 현대차가 '히든카드'로 꺼내 든 것이지만, 노조가 이 제안을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전날(25일)에도 확대운영위원회를 열고 이를 논의했지만 노조 내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해 끝내 결론을 내지 못했다.

 

사측은 운영위에 참여하는 노조 집행부의 동의를 얻어야만 주 60시간 등 연장근무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노동계 관계자는 "비상상황이긴 하지만 노조가 사측의 근무연장에 동의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노조 내부에서도 의견이 갈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의 상급 단체인 민주노총이 현행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근무 운영에 대해 강력 반발하는 것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김태정 민주노총 금속노조 정책국장은 전날 열린 포럼에서 "주 52시간 확대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반면 업계에서는 한시적으로 근무시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진정국면에서는 수요폭증이 발생할 수 있다며 생산량 극대화를 위해 연장근무 등 한시적으로 노동의 유연성이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다.

 

협력업체와 부품사에 가중되는 경영 부담을 덜기 위해서도 현대차가 근무시간을 연장해 생산량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업계 안팎에서 나온다.

 

현대차 협력업체 38곳의 대표들도 앞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생산 차질 극복을 위해 근무시간을 연장해달라는 탄원서를 현대차 노사에 각각 제출했다.

 

이러는 사이 현대차는 올해 글로벌 생산계획을 하양 조정했다. 기존 441만4000여대에서 401만대로 9.1% 내렸다. 기아자동차도 기존 295만대에서 9.2% 줄어든 268만대 조정했다.

 

조정된 현대차와 기아차의 합산 생산량은 669만대다. 코로나19 여파로 주요 공장들이 가동 중단을 반복하면서 기존 736만4000여대에서 생산을 5.7% 줄이기로 한 것이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대차, '생산계획' 매주 검토…위기관리 시스템 본격 가동
송호성 부사장, 기아차 사장 승진…현대차그룹 수시 임원인사 발표
현대차그룹-앱티브,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
정의선, 현대차·모비스 주식 추매 '총 800억원'..."왜"
현대차 주 60시간 확대 운영…'공'은 오롯이 노조로
'내 차 주행거리는?'…오일나우, 현대차와 모빌리티 신기능 출시​
'채용 혁신'…현대차, 화상면접 확대 운영
현대차, '신형 아반떼'도 통했다…사전게약 첫날 1만대 돌파
현대차, '신형 아반떼' 사전계약 기념 이벤트
현대차 '신형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XM3와 가성비 '정면충돌'
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문화예술 인재 장학생 선발 오디션
'책임경영'...정의선, 이틀째 현대차·현대모비스 주식 매입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 주식 6만5000주 추가 매입
유럽·미국이어 현대차 인도 공장도 가동 중단
"삼성·현대차·포스코도 불껐다"...커지는 글로벌 ‘셧다운’ 공포(종합)
손발 묶인 차업계, 한국지엠 등 생산량 감축 돌입
정의선, 현대차·현대모비스 주식 매입
현대차, 25일 신형 아반떼 '사전계약'…제네시스 신형 G80 30일 '데뷔'
'코로나 내성' 車 내수시장…아반떼·트블·XM3 등 '신차로 뚫는다'
코로나19 위기 앞 '전면 등판'...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정의선 선임
'책임경영 적임자'…정의선, 현대모비스 사내이사 재선임
美시장 겨눈…7세대 '신형 아반떼' 첨단장비로 '중무장'
[단독] 현대차그룹, 주 60시간 근무 확대 운영…"생산적체 해소 나선다"
신형 아반떼-G80 출격…현대차 '신차 사이클' 정상화
현대차, 7세대 '신형 아반떼' 티저 이미지 최초 공개…'내달 출격'
르노삼성차, 쿠페형 SUV 'XM3'…"아반떼 비켜"
“코로나19 이겨 냅시다”…전면 나선 이재용·정의선
정의선 "코로나19, 컨틴전시 플랜으로 극복"
[단독] '재시동 건 차업계'…한국지엠, 내달 부평공장 '풀가동'
[단독] '부품수급 문제 없다'…현대차, 신형 아반떼 전 라인업 '시험생산'
‘신동빈·정의선 등’ 총수들 사내이사 사임 바람…“왜?”
정의선 "코로나19 의료활동 직접 도움 돼야"…현대차그룹, '50억원 쾌척'
정의선, 자동차사업 '올인'...현대제철 사내이사 사임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제철 이사직 사임
'정의선 특명'...현대차 제네시스 GV80, 올 4월 '북미 출격'
정의선, 현대차 의사회 의장 오를까
현대모비스, '주주가치 제고정책' 속도 낸다…"정의선 재선임"
천원기 기자
천원기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