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만이 최선의 해법일까”

지역사회 / 강성규 기자 / 2020-06-30 11:09:45
▲ 강성규 경기지역본부 선임기자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전투비행장 이전을 필사적으로 막으려는 사람, 필사적으로 추진하려는 사람들과의 숨 막히는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지금 한 울타리 앞에 놓여 있는 현실이 수원시와 화성시의 웃지 못할 하나의 자화상이다.

지난 2017년 6월 국방부가 경기 지역 6개를 대상으로 수원 전투비행장 이전 예비후보지를 놓고 선택한 것은 복수 후보지도 아니고, 단수 후보지를 꼭 찝어서 화성시 우정읍에 위치한 ‘화성호’를 두고 발표했다.

곧바로 화성지역 시민단체들은 ‘화성’을 콕 찝어서 예비후보지를 선정한데 대해 있을 수 없다고 화를 냈다. 이어 화성지역 시민단체들이 비행장 화성 이전은 절대 불가능하다고 반대시위를 수원, 국회, 국방부 앞에서 1인시위와 대규모 시위를 벌여 필사적으로 막았다.

그런데 또 하나의 불을 지피는 일은 추가 ‘특별법’ 이라는 법을 만들어 추진하겠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여기에서 화성지역 시민단체들은 국회에서 입법화를 하려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하 개정안)’을 마련하겠다는 움직임 속에 또 다시 논쟁이 불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만을 대충 넘어가지 않을 태세다.

이와 관련해 지난 6월25일 오전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화성시 주민자치회·통리장단협의회·새마을회·남부수협어촌계협의회 등 화성시 시민단체들이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하 개정안)’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 앞으로 또 다른 강력한 방법으로 대응을 예고했다.

이날 홍진선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전 부지 지자체의 입장은 외면한 채 국방부가 일방적으로 법정 기한에 따라 군 공항 이전을 밀어붙이도록 만든 개악 법안”이라면서 “광주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무안군 등과 연대하겠다”고 강한 행동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4월15일 대한민국 국회의원(총선)을 뽑고, 21대 국회가 개원했지만, 지역 국회의원들은 지금 또 다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하겠다며 갈등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수원시에 ‘수원전투비행장’ 이 위치하고 있는 곳은 수원지역에서 마지막 개발지역(개발논리)을 위한 ‘전투비행장 이전’을 끊임없이 추진하고, 화성시에 개발계획 등을 제시했지만 이를 받아들이기에는 역부족인 모양새다.

화성지역 시민단체들은 55년여 동안 미군이 사격장으로 사용했던 매향리(쿠니사격장)에서 소음 등으로 고통을 겪었던 것을 더 이상 되풀이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필사적으로 이전을 막고 있다.

여기에 철새들의 안식처로 알려진 곳을 보호하려는 노력이 지금 화성시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매향리 일부를 ‘습지보호구역지정’을 위해 해양수산부에 신청했다. 이와 관련해 주민설명회를 한 후 최종 결정된다.

전투비행장 이전과 관련해 ‘받을 수 없다’와 ‘이전을 해야 한다’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적절한 해법을 찾는 것이 앞으로 숙제로 남는 최대한 관건이다. 그리고 보존해야 한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강성규 / 사회2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