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이 매각한다는 두산솔루스, 알고보니 '초알짜' 기업이었다

증권 / 김지호 기자 / 2020-06-30 11:27:49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국내 2000대 상장사 중 부채 비율이 100% 미만이면서 영업이익률과 당기순이익률이 모두 30%가 넘어 '초알짜'라고 분류하는 기업은 16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대기업 그룹 계열사 중에서는 두산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는 두산솔루스를 포함해 KT&G, 광주신세계 등이 초알짜 그룹에 해당한다.

30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2000대 상장사 중 부채비율이 100% 미만이면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별도·개별 재무제표 기준)이 동시에 30%가 넘는 기업은 유가증권 기업 3곳, 코스닥 업체 13곳 등 총 16곳이다.
 



일반 제조·서비스 업체와 달리 금융사와 지주사는 지분을 통해 매출과 이익을 올리는 경우가 많아 일반 회사와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다는 점에서 조사에서 제외했다.

16곳 중 매출액이 1조원이 넘는 대기업은 KT&G가 유일했다. KT&G의 지난해 매출은 2조9천426억원인데 영업이익이 1조1천345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이 38.6%에 달했다. 순이익은 8천913억원, 순이익률은 30.3%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17.1%였다.

통상 제조·서비스업체 등의 부채비율이 200% 이하면 재무구조가 우량한 기업군으로 분류한다. 부채비율이 20% 미만이면 매우 안정적이라는 뜻이다.

KT&G는 2018년에도 영업익률 38.3%, 순이익률 32.0%, 부채비율 18.5%를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매출액 1000억원이 넘는 회사 중 초알짜 기업은 신세계그룹 계열사 광주신세계와 게임업체 펄어비스, 더블유게임즈, 코스닥 업체 리노공업 등이다.

광주광역시에 본사가 있는 광주신세계는 지난해 매출은 1548억원이었고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551억원·35.6%, 순이익과 순이익률은 476억원·30.8%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채비율 역시 13.8%로 재무건전성이 매우 좋다.

알짜 기업 16곳 중에서도 영업이익률이 50%를 넘는 기업은 온라인 광고회사 '에코마케팅'(57.9%), 화장품 생산업체 '케어젠'(55.2%), 의료기기 제조업체 '클래시스'(52%) 등 3곳이었다.

순이익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방송통신 장비제조사 '모베이스'로 이 회사의 지난해 순이익률은 67.1%나 됐다. 매출 280억원 중 순이익이 188억원에 달한다.

이외에 더블유게임즈(55.1%)와 에코마케팅(53.2%)도 순이익률이 50%를 넘었다.

두산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는 기업들이 알짜 기업이라 관심을 모은다.

두산솔루스는 지난해 매출 448억원, 영업이익 209억원, 순이익 153억원을 거둬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각각 46.6%, 34.2%를 기록했다. 부채비율도 69.9%로 양호한 수준이다.

두산그룹 계열사 중 두산밥캣 역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30%가 넘는 알짜기업이다. 다만 두산밥캣은 북미, 유럽 등에서 19개 종속회사를 둔 외국기업지배지주회사여서 이번 조사의 직접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금융사와 지주사를 포함해서 지난해 매출 100대 기업 중 순이익률이 30%가 넘는 기업은 KT&G를 포함해 네이버(35.7%), SK(45.6%), SK이노베이션(43%) 등으로 조사됐다.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의 지난해 순이익률은 9.1%였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국내 2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5%, 순이익률은 3%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두 항목이 모두 30%를 넘는 기업은 그만큼 고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미"라며 "고부가 신 산업을 발굴하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호 / 경제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