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승객 옆에 앉지 마세요"… 베트남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아세안 소식 / 김태훈 기자 / 2020-03-26 15:46:17
▲ 베트남 호찌민시 코로나19 발생 지역 봉쇄 (사진=연합뉴스/로이터)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베트남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 내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섰다.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호치민시 교통부는 버스 운전사들에게 승객 20명이 넘지 않는 선에서 버스를 운행하고, 택시 운전사들에게는 손세정제를 준비하도록 하며, 페리운항업체들에게는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지시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따라 버스나 페리를 타는 승객들은 서로 간 거리를 둔 채 좌석에 앉아야 한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이전만 해도 매일 900여명에 달하는 승객을 태웠던 만큼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가 많았던 수상버스도 내달 5일까지 운행이 중단된다.

특히 호치민시 버스의 매일 평균 승객 수는 25만1000명으로 코로나19 확진자 1명만 나와도 집단감염 위험을 피하기 어렵다. 사실상 대중교통을 운행하는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곤란한 것이다. 

이 때문에 호치민시 당국 내에서도 대중교통 서비스 자체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다만 대중교통이 멈출 경우 직장인들이 출퇴근을 하지 못하는 등 경제에 미칠 영향도 무시할 수 없어 과감한 조치를 내리지 못하고 있다. 

한편, 베트남 내 누적 확진자 수는 148명이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베트남이 잠재적 코로나19 확진자 찾기 위해 약국에 내린 명령
아니 벌써?… 베트남·캄보디아, 코로나19 이동제한 빗장 푼다
전 세계서 '마스크 기부천사'로 떠오른 베트남… 속내는?
베트남서 부는 실내운동 열풍… 옥상 마라톤부터 계단 오르내리기까지
'외출금지령' 인도 내 베트남인들 "경영도 생계도 어렵네요"
아세안, 코로나19 속 콘돔 검색량 '급증'… 언택트 소비↑
베트남, 유럽 5개국에 마스크 55만개 기부
ADB "베트남, 코로나19 불구 올해 아시아서 경제성장률 최고"
[아세안 플러스] 삼성전자 베트남, 코로나19로 수출 감소 위기
코로나19로 닌텐도 '동물의 숲' 등 비디오 게임 수혜 '톡톡'
'쌀 부족' 필리핀, 식량안보 외치는 베트남에 'SOS'
베트남 기업들이 찾은 '코로나19 생존법'은 OOOO
"사회적 거리두기? 가난한 이에겐 사치에 불과하죠"… 인도 빈민촌의 푸념
[아세안 플러스] 본엔젤스 등 베트남 헬스케어 스타트업 투자
베트남, '직장인들의 희망' 복권 판매도 중단… 판매상들 '울상'
베트남서 '한국인 동승' 운전자들, 마스크 미착용으로 얼차려
베트남부터 캄보디아까지… 아세안, 코로나19 식량안보 전쟁
코로나19로 완전히 변한 아세안 시민들의 일상
"해외여행객도 돌아오지마"… 베트남, 초강경 국경 봉쇄 발동
캄보디아 총리 "한국 등서 공부하는 유학생 송환 안한다"
"다른 승객 옆에 앉지 마세요"… 베트남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집으로 돌아가세요"… 인도네시아, '사회적 거리두기' 강조
베트남 방역전문가 "얼굴 가리는 방역모자, 코로나19 예방효과 없다"
인니 대통령궁 "청년들이 코로나19 좀 더 조심해달라"
한국서 뺨맞은 日유니클로, 베트남에 매장 확대
'온·오프마켓 모두 죽었다'… 베트남 이커머스 시장이 위축된 이유는
"라마단 이전 인니 내 코로나19 확진자 7만명 돌파할 수도"
'코로나19 충격' 해외바이어 주문 취소에 베트남 의류공장들 '울상'
코로나19로 美성인물사이트가 흥행했다?
'코로나19' 봉쇄령에 신중한 인니… "최악의 상황도 대비해야"
캄보디아, 베트남의 '무통보' 국경폐쇄조치에 발끈
캄보디아, 코로나19 가짜뉴스 철퇴… 언론계도 '환영'
"알라신이 코로나19보다 더 두렵다"… 인니서 또 대규모 종교집회
'코로나19 공포' 캄보디아, 종교행사 전면금지… 무슬림 확진자↑
'코로나19 여파' 인니 대통령 "아직 봉쇄령 고려하지 않는다"
캄보디아·말레이시아, 코로나19로 임시휴교 결정
'코로나19 충격' 인니, 식료품·마스크 재고 확보 안간힘
캄보디아 총리 "코로나19 통계 숨긴 적 없다… 中·WHO는 훌륭"
베트남 호치민, 술집 등 임시휴업 지시… 외국인 확진자 속출
코로나19 속 베트남서 퍼지는 술집·클럽 휴업 제안
면역체계에 좋다고?… '코로나19' 여파에 인니에서 인기 있는 이것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아세안은 베트남 외 '9개국'이다
인니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 53세 외국인 여성
'SK그룹 투자' 베트남 빈그룹, 자국서 스마트폰 시장 급성장… 美애플 맹추격
캄보디아 총리, '입국제한 오보' 베트남 언론에 "기사 내려라"
싱가포르-인니 바탐, 페리 승객이 없다… 리아우섬 경제 '초토화'
최악으로 치닫는 베트남 경제, "코로나19 지속될 경우 中企 74%가 파산"
인니, 2032년 올림픽 개최 도전… 손정의 회장도 가세하나
인니 장관 "유가 하락은 양날의 검"… 세수 감소 우려도
친중행보 이어가는 캄보디아 총리… 中네티즌 "그는 젠틀맨"
"베트남, 中보다 부유층 더 빨리 늘어난다"
'코로나19 2번째 확진자 발생' 캄보디아, 씨엠립 임시휴교 결정
"베트남에 입국하는 韓기술자 격리조치 제외해달라"… 삼성전자, 생산차질 우려
[아세안 플러스] '인니서 S20 판매하는' 삼성전자 "코로나19 걱정 없다"
베트남 빈그룹, 일부 리조트 문 닫는다… 코로나19 영향?
박항서 감독, 베트남서 최고 SNS 인기 스타 5위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부족한 이해와 포용력… 이대론 친구가 될 수 없다
'코로나19 충격' 베트남 자동차업계, 中부품 부족으로 생산 차질
한국서 코뿔소뿔 가져간 베트남인 적발… 관리당국 뭐하나
중국-캄보디아 군사훈련 강행… "바이러스도 우릴 막을 순 없다"
베트남, 한국서 온 자국민과 외국인도 격리… 의사소통은 어떻게?
베트남 하노이, 지난해 초미세먼지 中보다 심각했다
[아세안 플러스] 삼성전자 베트남 R&D 센터 첫 삽
한국인 입국금지한 베트남, 줄어든 관광객에 호텔 줄줄이 휴업
베트남 넷플릭스서 가장 인기 있는 한류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코로나19 아직 심각한데… 베트남-캄보디아 국경지역서 조류독감 확산 우려
'코로나19 공포' 베트남, 최악 상황 대비 하노이 길거리 봉쇄 검토
베트남서 두통 호소하던 韓남성 사망… "코로나19와는 무관"
코이카, 캄보디아에 300억원 원조금 지원
삼성·LG전자, '코로나19 여파' 베트남 이어 인도서도 생산 위기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그들의 인권과 노동권도 존중해야 한다
'친중 행보 강화' 캄보디아, 중국에 의료용 마스크 30만개 전달
캄보디아 "한국과 우정의 다리, 한국서 돈 빌려서 만들겠다"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무시와 우월감… 아세안은 바보가 아니다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
유니클로, 베트남서 첫날 '인산인해'… 한국과 극과 극
유니클로·자라·H&M 등 의류브랜드가 베트남을 주목하는 이유
김태훈 기자
김태훈 / 국제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