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 1위' BTS, 필리핀서 '크리스마스 캠페인' 장식하나

신남방시대 / 김태훈 기자 / 2020-09-07 15:43:54
▲ (사진=BTS 필리핀 트위터 캡쳐)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한국의 대표적인 케이팝스타 방탄소년단(BTS)이 필리핀의 크리스마스를 장식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필리핀 현지매체 라플러에 따르면 필리핀 통신사 스마트커뮤니케이션즈는 BTS와 함께 다가오는 12월 크리스마스 캠페인을 제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은 가톨릭 국가로 크리스마스를 우리나라의 명절처럼 중요하게 생각하며, 매년 9월부터 일찌감치 크리스마스를 맞이할 준비에 들어간다.

이처럼 필리핀 국민들이 크리스마스를 중요하게 여기는 만큼 BTS가 캠페인을 장식한다면 파급 효과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BTS는 엑소와 더불어 필리핀에서 가장 영향력이 강한 한류스타 중 하나다.

구체적으로 BTS가 어떤 방식으로 캠페인을 만들진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공연을 열긴 어려운 관계로 음악과 영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스마트커뮤니케이션즈는 현빈, 손예진과 광고 캠페인을 제작하기도 했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
인권문제로 격돌한 EU와 필리핀… "특혜관세 철회" vs "내정간섭"
경제 엉망인데 환율 강세인 필리핀… 이유는?
국내 정유사들, 필리핀서 중국과 맞짱뜨나
"'親中' 필리핀, 중국서 얻은 것은 '속국 취급' 뿐"
'빌보드 1위' BTS, 필리핀서 '크리스마스 캠페인' 장식하나
코로나19가 바꾼 필리핀의 일상… 전자제품 권장소비자가격
'10억원 규모' 마스크 판매 허위 광고 올린 한국인, 필리핀서 체포
필리핀, 美제재 받는 中기업과 사업 강행
한-필리핀, FTA 협상 내달 재개… 필리핀산 바나나 더 싸질까?
필리핀 대통령, '건강 이상설' 일축… "내가 어딜가든 신경 쓰지마"
5명 중 1명은 실업 위기… 코로나19 속 희망 없는 필리핀 청년들
필리핀에 이어 베트남도 러시아 백신 구입 예정
러시아 백신 맞겠다는 필리핀 대통령… 왜 그는 서두르나
필리핀 대통령 "남중국해서 어떤 국가와도 훈련 안 하겠다"
마지막 '한국산 불법 쓰레기' 필리핀서 돌아온다
"필리핀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류스타는 BTS와 엑소"
베트남서 케이팝과 한류드라마 이은 'K-아이스크림' 열풍
미국부터 베트남까지… 전세계 아우르는 케이팝의 인기
'케이팝의 중심' BTS, 인니 국민들에게 코로나19 응원 메시지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아세안은 베트남 외 '9개국'이다
'짝퉁 한국 브랜드' 中2358, 인도서 매장 확대… 한류 이미지 타격 우려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부족한 이해와 포용력… 이대론 친구가 될 수 없다
베트남 넷플릭스서 가장 인기 있는 한류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그들의 인권과 노동권도 존중해야 한다
인니 장관 "관광객 끌어모을 인플루언서 고용… BTS는 몸값이 너무 비싸"
인니 장관의 빈곤해소 방안… "부자는 가난한 자와 결혼하라"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무시와 우월감… 아세안은 바보가 아니다
'코로나19 충격' 조코위 인니 대통령, 자국 관광업 살리기 지시
'코로나19 공포' 인니, 박쥐 등 야생동물 거래금지
'니켈수출·가스공급 중단' 인니, 이번엔 수입산 철강 때리기?
인니 보건당국 "신종코로나 예방, 수술용 마스크로도 충분하다"
'니켈 수출 금지' 인니, 싱가포르에 천연가스 공급 중단 결정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
인니, 中축산물 수입 일시 중단… "신종코로나 동물로도 전염 가능성"
케이팝 '최애' 국가는 '태국'… 방탄소년단 인기 최고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
조코위 인니 대통령 "새 수도는 자율주행차와 전기차로 가득할 것"
각국 경제인이 바라본 올해 경기전망… 베트남·인니는 '낙관' 한국·일본은 '비관'
아부다비 국부펀드, 인니에 26조원 투자… 조코위, 수도이전 협력 요청
인니는 퇴직금 인도는 비정규직… 노동개혁 둘러싼 갈등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
필리핀, 인니 빠진 아시아 니켈 수출시장서 '新강자' 되나
뜻대로 안되는 중국의 '인니 일대일로' 사업… 이번엔 홍수가 발목
인니·미얀마, 최저임금 등 근로환경 개선 '화두'
미국-이란 갈등에 요동치는 국제유가… 인니, '팜오일'로 위기 돌파
인도네시아 보호무역 강화에 뿔난 현지 케이팝 팬들
돼지콜레라에 아프리카돼지열병까지… 사면초가 내몰린 인니 축산업계
김태훈 기자
김태훈 / 국제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