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전 필요한가요"…코로나 틈탄 보험사기 '검은 유혹'

보험 / 정종진 기자 / 2020-05-19 17:44:05
금감원, 소비자 경보(주의) 발령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아르바이트마저 하지 못하게 된 취업준비생 A씨는 급전이 필요해 인터넷에서 일자리를 찾아보던 중 '하루 일당 25만원+'라는 솔깃한 광고를 보게 됐다. 광고 글을 보고 연락했더니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돈을 쉽게 벌수 있는 방법을 알려줬고 A씨는 이에 가담해 보험사기를 저질렀다.

최근 인터넷카페·페이스북·트위터 등 온라인서비스를 이용해 '일자리·급전 필요한 분', '고액 일당 지급' 등의 광고를 가장해 보험사기 공모자를 모집하는 사례가 늘면서 금융감독원이 '소비자 경보(주의)'를 발령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틈탄 보험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사진=픽사베이

급전·고액 일당 등을 미끼로 사회경험·범죄인식이 낮은 청소년과 사회 초년생,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저소득층 등이 불법임을 인지하지 못하고 보험사기에 연루될 우려가 커지고 있는 까닭이다.

19일 금감원에 따르면,  코로나19 상황을 틈타 '급전 필요한 분, 고액 일당 지급 등을 미끼로 한 보험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소비자경보 '주의' 조치를 내렸다.

금감원 보험사기대응단 관계자는 "상식적인 수준을 벗어난 제안에 현혹되지 말라"며 "고액 일당을 보장하며 고의사고 유발 등의 불법 행위를 요구하는 경우 보험사기를 의심하고 거절하라"고 소비자 행동 요령을 소개했다.

이어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는 생각을 버리라"며 "소액이라도 보험사에 사실과 다르게 사고 내용을 알려 보험금을 청구하는 행위는 명백한 보험사기로, 안일한 생각이 스스로를 범죄자로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보험사기로 적발되는 경우 보험사기방지 특별법에 의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 보험업·의료업·운수업·자동차정비업 등 전문자격 종사자의 경우 자격(등록)취소 등의 행정제재도 부과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기를 조장·유인하는 콘텐츠에 대한 모니터링과 보험사기 기획조사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솔깃한 제안을 받거나 보험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생각된다면 금감원 보험사기신고센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종진 기자
정종진 / 경제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