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 블록체인특구 지속 추진 의사 천명

지역경제 / 박창원 기자 / 2019-12-10 09:24:42
[아시아타임즈=박창원 기자] 제주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을 직접 체험하고 느껴볼 수 있는 자리가 제주에서 마련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9일 오전 제주 칼호텔에서 ‘블록체인과 함께하는 제주의 미래’라는 주제로 '2019 블록체인 인 제주'(Blockchain In Jeju) 포럼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강충룡 제주도의회 부의장을 비롯해 이정엽 블록체인법학회 회장(現 의정부지방법원 부장판사), 박수용 한국블록체인학회 회장(現 서강대학교 교수) 등 국내외 블록체인 관련 산·학·연·관 각 계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블록체인이 가져올 산업별 시너지와 미래예측에 대한 강연 및 공공·민간 분야에서 추진 중인 사례 공유를 비롯해 참가자들이 블록체인 기반 전자지갑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도 제공되는 등 체험형 컨퍼런스로 진행됐다.

원 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블록체인이 갖고 있는 잠재력을 강조하고, 제주도가 공공분야와 민간분야에서 기울이고 있는 노력들을 설명하면서 “제조업 등 기존산업에 취약한 제주도의 약점이 블록체인과 같은 핵심기술 분야에서 오히려 앞서나갈 수 있는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 특구 지정과 관련해 ‘잘 준비된 제주의 젊은 인재와 젊은 기업’을 강조하고, “제주도가 ‘규제특별혜택’을 준비해 제시하는 등 미래 전략산업 차원에서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일거리가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블록체인을 비롯한 미래산업과 관련된 인력양성과 배출을 더큰내일센터와 제주대학교와의 연계하여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개회식 전후로 참여 업체들의 부스를 돌며, 기술 시현에 직접 참여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제주도는 이미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구축과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지속해 왔다.

제주도는 현재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종합공부시스템’실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신뢰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검사결과 공유 및 유통이력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

또한, 제주에서의 블록체인 기업의 창업 지원과 인재양성을 위해서도 도내 유관기관들과 협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창원 / 사회2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뉴스댓글 >